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병문안 문화 개선 나선다

최종수정 2016.02.24 13:40 기사입력 2016.02.24 13:40

댓글쓰기

경기북부지역 보건소장 회의

경기북부지역 보건소장 회의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병문안 문화 개선에 적극 나선다.

도는 24일 의정부 도 북부청사에서 북부지역 보건소장 회의를 열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병문안 문화를 개선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도는 병문안 자체를 줄이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의료기관 입원환자 병문안 기준 권고문' 실천 병원을 지정, 운영하기로 했다. 또 순회 캠페인을 통해 입원환자와 보호자 등에게 이를 홍보할 계획이다. 병문안 문화 개선 필요성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한국을 찾은 세계보건기구(WHO) 합동평가단이 강조한 부분이기도 하다.

도는 아울러 말라리아와 지카바이러스에 대응하는 24시간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비상방역상황실 13곳을 운영하기로 했다. 상황실은 매개모기 집중 방제사업에 벌인다.

도는 이 외에도 공공보건의료 서비스를 강화하고 금연ㆍ절주ㆍ구강보건ㆍ치매환자 등 통합건강 증진사업을 지역 실정에 맞게 추진한다.
또 고령화 사회의 노인 자살을 예방하고자 도 노인종합상담센터를 중심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국군병원 민간인 응급진료 등 경기북부지역 특성에 맞춘 응급의료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