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민원 핑퐁 제로화 방안 본격 추진 ‘부래만복’실현 최선

최종수정 2016.02.23 13:50 기사입력 2016.02.23 13:50

댓글쓰기

"업무 떠넘기기 근절 및 주요 사업 속도감 있게 추진 축복의 땅 부안 집중"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부안군이 2016년을 민원 핑퐁 제로화의 해로 선언한 가운데 각 실·과·소별로 업무 떠넘기기 근절방안을 마련해 본격 추진한다.
특히 부안군은 민원 핑퐁 제로화와 함께 주요 사업에 대한 속도감 있는 업무 추진으로 ‘부래만복(扶來滿福·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드린다)’실현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부안군은 23일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각 실·과·소별로 민원 핑퐁 제로화 방안 및 주요 사업에 대한 속도감 있는 업무처리 방안을 보고하고 본격 추진키로 했다.

앞서 부안군은 2016년을 민원 핑퐁 제로화의 해로 선언하고 각 실·과·소별로 업무 떠넘기기 근절 방안 및 속도감 있는 업무처리 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원 핑퐁 제로화 방안으로 민원업무 적극 추진 및 핑퐁에 대한 인센티브·페널티 적용, 나라e음 협업 포인트 제도 활용 관련 부서간 협업 유도, 업무경계 불분명한 업무에 대한 상호 부서간 토론 활성화, 각 부서 업무 및 법령 등 업무연찬, 조정위원회 설치 등 민원 핑퐁 주무부서 지정 등이 제시됐다.

또 유사 민원 사례 등을 통한 민원처리 매뉴얼 및 로드맵 작성과 소통·공감하는 조직일체감 형성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주요 사업의 속도감 있는 업무처리를 위해서는 부서간 협업 강화로 행정절차 단축, 창의·긍정적 태도 변화 위한 팀별 벤치마킹 실시, 수시 업무분장 및 개인별 편중 업무 분배, 통일된 보고서 서식을 활용한 업무관리, 각종 보고회 통합 개최 및 축소 등을 군정에 반영키로 했다.

부안군은 이를 통해 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민원 핑퐁을 없애고 속도감 있는 업무처리 방안을 마련·추진해 업무를 미루는 관행을 없애 능동적인 공직문화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업무 경계가 불분명해 부서간 책임을 미루는 민원 핑퐁 사례는 군민의 불편은 물론 사업 차질까지 발생할 수 있다”며 “합리적으로 업무를 조정하고 업무를 미루는 관행 및 속도감 있는 업무처리를 통해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공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