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 지역 주민이 만든 TV 광고 정규 편성

최종수정 2016.02.11 08:11 기사입력 2016.02.11 08:11

댓글쓰기

CJ헬로비전, 지역 주민이 만든 TV 광고 정규 편성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CJ헬로비전은 지역 주민이 직접 만든 'TV 광고'를 지역채널(ch3)에 정규 편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케이블TV의 전문 주문형비디오(VOD) 특집관을 통해서도 다시 볼 수 있으며 우수작으로 꼽힌 영상은 실시간 프로그램에 편성되는 광고 시간을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상인들이 직접 참여해 제작된 이번 TV 광고는 지난해 9월부터 CJ헬로비전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진행된 미디어 교육 프로그램의 졸업 작품들이다. 2월부터 지역채널에 소개되고 있으며 이달 말까지 한 편당 200회 이상 방영될 예정이다.

이번 TV 광고는 전국 대도시는 물론 중소도시 6개 지역(강릉, 대구, 부산, 부천, 순천, 원주)에서 총 23편으로 제작된 작품들이다. ▲부천 강남시장 ▲원주 자유시장순대국밥 ▲순천 국밥거리 ▲순천 화월당 ▲김해 동상동다문화거리 등 지역의 명물이나 전통시장이 TV 광고의 소재가 됐다. 대학생, 주부, 은퇴자 등 100여 명의 주민들과 상인들이 참여해 직접 기획, 구성, 촬영, 편집 등 스텝으로 활동했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지역채널을 통한 지역성 구현은 케이블 사업자로서 마땅히 해야 할 사회적 책무"라며 "앞으로도 지역민들과 함께 이러한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즐겁게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헬로비전 지역채널은 '지역 문화를 함께 만듭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고 주민들에게 생활 밀착형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