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가락 잘린 위급상황, 고속도로는 꽉 막혔다…'경찰 도움으로 무사히 봉합'

최종수정 2016.02.09 00:00 기사입력 2016.02.09 00:00

댓글쓰기

서초경찰서. 사진=연합뉴스

서초경찰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가락이 절단된 8살 아이가 경찰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봉합수술을 마쳤다.

7일 낮 12시 10분께 경기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2팀 소속 김인규 경사와 최윤석 경장은 IC 부근을 순찰하다가 권모(39·여)씨 부부에게서 다급한 신고를 받았다. 자신의 아이의 오른손 손가락이 절단됐다는 것.
권씨는 "2시간 이내로 서울 병원으로 수술을 받으러 가야하는데 고속도로 정체 때문에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고 다급한 목소리로 말했다.

최 경장은 반대편인 상행선 신갈분기점을 지나던 권씨 부부에게 "5km쯤 앞에 있는 죽전휴게소에 들어가서 기다려 달라"고 말한 뒤 차를 돌려 10분 만에 죽전휴게소에 도착했다.

사이렌과 비상등을 켠 최 경장은 버스전용차로와 갓길을 넘나들며 내달렸고, 결국 꽉 막힌 30km 고속도로를 뚫고 30분 만에 도착했다.
최 경장은 "아이 수술이 잘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서야 한숨을 돌렸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