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당일 고속도로 교통상황 "양방향 모두 정체…밤이나 새벽에 풀려"

최종수정 2016.02.08 11:16 기사입력 2016.02.08 11:16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설 당일인 8일 오전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는 늦게 귀성하는 차량과 일찍 서울로 올라가는 귀경 행렬로 양방향 모두 정체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서울에서 승용차로 출발하면 요금소 사이 기준으로 부산까지 4시간40분, 울산 6시간1분, 대구 5시간1분, 목포 4시간, 광주 3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대전 1시간50분이 걸린다.

오전 7시30분을 기준으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간 차량은 6만대고, 자정까지 39만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공사는 예상했다.

반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3만대이며, 자정까지 42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의 전체 교통량은 509만대로 전날(7일)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 방향은 이미 정체가 시작됐고 오후 4∼5시께 절정에 달했다가 밤 10∼11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로 올라오는 방향은 오전 9∼10시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4∼5시께 극도로 밀릴 것으로 예상되고 이 정체는 9일 새벽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