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 발사]개성공단 "올 것이 왔다"

최종수정 2016.02.07 12:37 기사입력 2016.02.07 12:20

댓글쓰기

개성공단 전경.

개성공단 전경.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7일 오전 장거리 로켓(미사일)을 발사하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불안감도 점차 커지고 있다.

지난달 6일 북한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은 수차례 대북 압박 수단으로 거론됐다.
업체 관계자들은 '차분함'보다 '우려감'이 더 큰 상황이다. "올 것이 왔다"는 얘기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K업체 관계자는 "이미 예상한 부분이지만 이쪽 사람들은 대부분 설 지나고 미사일을 쏠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M업체 관계자는 "이제 우리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 여기에 모든 걸 걸었는데 불안해서 살 수가 없다"고 우려했다.
이미 개성공단은 필수 생산인원 위주로 가동하는 등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앞두고 긴장감이 높아진 상태였다.

통상 입주기업들은 남북간에 긴장도가 높아지면 안정적인 제품 수급을 위해 재고를 최대한 남쪽으로 이동시켰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런 움직임도 많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부가 그 동안 '개성공단 철수'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입장이었지만 이번 미사일 발사로 앞으로 강한 대북제재 차원에서 철수가 거론될 지 주목된다.

입주기업들은 정부에 북핵 문제와 개성공단이 별개의 이슈라는 것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3년 남북 양측은 '정세에 영향받지 않고' 개성공단을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