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라 여중생’ 국과수 소견은 “외상성 쇼크死 가능성”

최종수정 2016.02.04 11:27 기사입력 2016.02.04 11:27

댓글쓰기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라 상태로 발견된 부천 여중생(지난해 사망 당시 13세)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1차 소견이 나왔다.

4일 부천 소사경찰서에 따르면 숨진 여중생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통보한 구두소견에서 “대퇴부에서 비교적 선명한 출혈이 관찰됐다”면서 “CT와 엑스레이 검사에서는 골절이나 복강 내 출혈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현미경 검사 등 정밀감정을 거쳐야 하는 탓에 현 단계에서는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면서도 “외상성 쇼크사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국과수는 여중생의 사망 원인 등 정확한 부검 결과를 다음 주에 통보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늦게 여중생의 아버지인 목사 A씨(47)와 계모 B씨(40)에 대해 아동학대치사 또는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