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가맨' 김범수vs김태우 둘째 가라면 서러운 진검승부

최종수정 2016.02.03 07:58 기사입력 2016.02.03 07:58

댓글쓰기

'슈가맨' 김범수. 사진=JTBC 화면 캡처.

'슈가맨' 김범수. 사진=JTBC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가맨'에서 가수 김범수와 김태우의 대결이 펼쳐졌다.

2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선 페이지 이가은과 리즈가 출연,이가은은 드라마 '로망스' OST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불렀다.

15년만에 무대에 오른 리즈는 '그댄 행복에 살텐데'를 불렀다. 리즈는 현재 게임 음악 감독으로 활동 중인 사실을 밝히며 조만간 앨범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대결을 펼친 사람은 김범수와 김태우. 가창력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운 두 사람의 대결로 기대를 모았다.

김범수는 '그댄 행복에 살텐데'를 잘 소화해 감동을 선사했다. 김태우는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선택, 잔잔한 피아노 선율에 맞춰 애절한 감성을 전달했다.
이날 총 득표수 52대 48로 김태우-유재석 팀이 승리했다.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은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