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누벨바그 주역 자크 리베트 감독 별세

최종수정 2016.02.01 18:16 기사입력 2016.02.01 18: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프랑스 누벨바그(새로운 물결)를 이끈 영화감독 자크 리베트가 29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7세.

리베트의 부인 카리나는 이날 "프랑스 영화계는 가장 자유롭고 창조적인 감독을 잃었다"며 사망 소식을 전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고인은 가장 위대한 영화인"이라며 애도했다. 리베트는 최근까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투병했다.
리베트는 1950년대 프랑스 영화계에 질적 혁신을 도모한 누벨바그의 주역이다. 영화 전문지 '카이에 뒤 시네마'에서 평론 활동으로 이름을 알렸고 이후 직접 메가폰을 잡았다. 대표작으로는 '누드모델(La Belle Noiseuse·1991년)', '양치기 전법(Le Coup Du Berger·1956년)', '파리는 우리의 것(Paris Nous Appartient·1960년)', '미치광이 같은 사랑(L'Amour Fou·1969년)', '알게 될거야(Va Savoir!·2001년)' 등이 꼽힌다. 마지막 작품은 2009년에 찍은 '작은 산 주변에서(36 Vues du Pic Saint Loup)'다.

그는 장뤼크 고다르, 고(故)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 등 누벨바그 세대의 감독들과 어울리며 전통과 관습에서 벗어났다. 개인적인 영감과 비전을 중시하며 오늘날 작가주의 영화의 틀을 제공했다. 미국 할리우드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은 성명을 통해 "프랑스 누벨바그 감독 가운데 가장 실험적이고 매력적인 예술가였다"며 "누벨바그는 아직도 새로운 것처럼 보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추모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