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일호 "필요하면 금통위 때 발언권 활용하겠다"

최종수정 2016.02.01 15:00 기사입력 2016.02.01 15:00

댓글쓰기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제공 : 기재부)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제공 : 기재부)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필요하다면 (통화정책과 관련한) 발언권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오찬 기자간담회를 갖고 "통화정책은 내가 함부로 얘기할 수 없다"면서도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필요하다면 할 수는 있는데 지금 필요한 지는 생각해보겠다"며 "(금통위에서 발언을 하더라도) 결국 결정은 금통위원들이 하는 것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아주 제한적이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상황인식은 (한국은행과) 공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유 부총리는 1월 수출부진과 관련해 "수출가격이 너무 떨어졌다"면서 "(해외수요의 경우) 중국이 연초에 불안심리가 있는 것 같고, 수출단가가 많이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율과 관련해 "급격한 변동은 미세조정할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환율은 시장원칙을 벗어날 수 없다"며 "우리 생각대로 할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못하겠느냐"고 반문했다.
'1월 평균 환율이 달러당 1201원 수준으로 오른 것이 수출에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달러 대비로는 약세이지만 다른 화폐에 대해서는 여전히 강한 상황"이라며 "위안화와는 동조화가 많이 돼 있어 중립적으로 움직인다고 볼 수 있고, 유로화와 엔화에 비해서는 우리가 강한 상태여서 수출이 늘겠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유 부총리는 '일자리를 중점적인 정책방향으로 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성장보다 일자리를 중심으로 하겠다는 것으로, 성장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과거처럼 성장이 곧 고용을 보장하는 게 아니다. 지금 당장 중요한 것은 청년일자리다. 일자리가 있어야 뭘 해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성장과 일자리가 동조했는데, 이제는 그렇지 않으니 좀더 현실적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기업구조조정도 큰 틀의 구조개혁의 일부"라며 "구조조정은 마찰적으로 일시적으로 실업이 나올 수 있는 것이지만 몇몇 기업이 인원조정이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하지만 구조조정을 해서 얻는 국민경제적인 득이 더 크기 때문에 하는 것이고 일자리는 더 큰 창출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물가와 관련해 "수단이 많지 않지만 노력하고 있다. 이것은 한은의 역할이다"면서 "한은과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있다. 나와 이주열 한은 총재와의 사이도 그렇지만 차관보 등과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