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탁구 전지희-양하은, 독일오픈도 우승 '두 대회 연속 정상'

최종수정 2016.02.01 10:28 기사입력 2016.02.01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탁구대표팀 여자복식 조 전지희(24·포스코에너지)-양하은(22·대한항공)이 2016년 두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전지희와 양하은은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독일오픈(슈퍼시리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독일 탁구의 간판 한잉-이렌 이반칸 조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11-3, 8-11, 11-7, 11-7)로 이겼다.
전지희와 양하은은 올림픽의 해인 2016년을 기분 좋게 출발하면서 올림픽 메달에 대한 가능성을 높였다. 첫 출전한 헝가리오픈에서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