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P모건, NBA 골든스테이트와 네이밍 스폰서 계약

최종수정 2016.01.29 10:43 기사입력 2016.01.29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대형 은행 JP모건 체이스가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명칭 후원(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워리어스가 2019~2020시즌부터 사용할 새 농구장은 '체이스 센터'로 불리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JP모건과 워리어스 간의 상세한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워리어스는 지난 시즌 NBA 우승팀이다. NBA 최고 스타로 떠오른 스테픈 커리가 팀을 이끌고 있다. 워리어스는 현재 진행 중인 2015~2016시즌에도 전체 30개 팀 중 1위를 달리면서 2년 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날 현재 시즌 성적 42승4패로 9할이 넘는 승률을 기록 중이다. 산술적으로 이번 시즌 74~75승을 기록해 NBA 역대 시즌 최다승인 1995~1996시즌 시카고 불스의 72승을 넘어설 수 있는 기세다.

커리 효과가 계속된다면 JP모건은 이번 계약으로 적지 않은 광고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물론 커리의 재계약 여부가 중요한 변수다. 커리는 2016~2017시즌까지 워리어스와 계약이 돼 있다.

이미 커리는 자신이 신고 있는 농구화 브랜드 언더아머의 기업 가치를 한껏 끌어올려줬다. 공교롭게도 언더아머는 이날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언더아머는 커리 농구화가 날개 돋친듯 팔리면서 신발 부문 매출이 1억6690만달러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두 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의류 부문 매출은 8억6480만달러로 22% 늘었다.

전체 분기 매출은 11억7000만달러로 8억9500만달러를 기록했던 전년동기에 비해 31% 급증했다. 순이익도 8800만달러에서 1억600만달러로 21% 늘었다. 뉴욕 증시에서 이날 언더아머 주가는 22.59% 폭등 마감됐다.

커리 덕분에 워리어스의 팀 가치도 크게 올랐다.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지난 20일 NBA 30개 팀의 가치 순위를 발표하면서 워리어스의 구단 가치를 19억달러로 평가해 전체 6위에 올려놓았다. 지난해에는 워리어스의 구단 가치가 13억달러로 평가돼 전체 7위였다.

JP모건은 미국프로야구(MLB)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와도 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맺고 있다. 다이아몬드 백스는 체이스 필드를 홈구장으로 쓰고 있다.

JP모건은 테니스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US오픈을 후원하고 있으며 NBA 뉴욕 닉스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뉴욕 레인저스의 홈구장으로 쓰이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과도 상당한 규모의 계약을 맺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