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교~정자 37분에 간다'…신분당선 연장선 29일 개통식

최종수정 2016.01.29 08:40 기사입력 2016.01.29 08:40

댓글쓰기

신분당선 연장선

신분당선 연장선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30일 운행을 시작하는 신분당선 연장선 광교∼정자 구간(13.8㎞) 개통식이 29일 경기도 수원 영통 이의동 광교중앙역에서 열린다.

개통식은 식전행사와 경과보고, 홍보영상물 상영, 축사, 유공자 포상, 테이프커팅 등 순서로 진행된다. 개통식 이후 광교중앙역에서 동천역까지 왕복 시승행사가 개최된다.

정식 개통은 30일이며, 첫차는 오전 5시30분이다. 신분당선은 최고속도 시속 90㎞, 평균속도 시속 51.4㎞로, 광교에서 강남까지 37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요금은 후불교통카드 기준으로 광교∼정자 2250원, 광교∼강남 2950원이다. 최근 요금이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돼 국토부 등이 요금인하 방안을 찾고 있다.

평일과 토ㆍ일요일, 공휴일 모두 오전 5시30분 첫차가 출발하며, 막차 시각은 평일 오전 1시, 토ㆍ일요일과 공휴일은 자정이다.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은 민간 제안으로 시작된 수익형 민자사업(BTO)이다. 2011년 2월 공사가 시작된 뒤 5년만에 완공됐다. 철도사업을 통틀어 최초로 약속한 공기를 맞춘 사업이다.

민간자본 7522억원 등 모두 1조5343억원이 투입됐다.

광교∼정자 구간은 경기철도㈜가 2046년까지 30년간 운영권을 갖는데 실제로는 정자∼강남 구간을 운영하는 네오트랜스㈜가 맡아 함께 운행하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