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서청원, ‘권력자’ 발언에 발끈 “김무성 이상 권력자 어디 있느냐”

최종수정 2016.01.28 11:33 기사입력 2016.01.28 11:33

댓글쓰기

‘친박’ 서청원, ‘권력자’ 발언에 발끈 “김무성 이상 권력자 어디 있느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의 ‘권력자 벌언’ 대해 비판하며 “김 대표 주변의 이들도 대권을 위해 별의별 짓을 다 하고 있지 않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8일 서 최고위원은 김무성 대표가 지난 2012년 일명 ‘국회선진화법’ 입법 당시 ‘권력자’이던 박근혜 대통령의 찬성이 큰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왜 이런 권력자 발언을 해서 분란을 일으키느냐”고 비판했다.
친박(친박근혜)계의 맏형격인 서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김 대표 주재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인 새누리당의 권력자는 김무성 대표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대표가 모든 인사권을 갖고 당내 모든 회의에 참석하고 대권 후보 반열에 올랐는데 이 이상의 권력자가 어디 있느냐”면서 “왜 이런 권력자 이야기가 나왔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회선진화법도 김무성 대표는 ‘반대했지만 당 대표의 책임이 있어 사과한다’고 했는데 한 달도 안 돼 책임을 전가하려는 게 당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평당원이 권력자라는 말을 쓰면 모르겠지만 김무성 대표는 다시는 권력자라는 말로 당에 분란을 일으키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서 최고위원은 김 대표가 최근 한 일간지 인터뷰에서 친박계를 겨냥해 “권력 주변 수준 낮은 사람들은 완장을 차고 권력자 이미지를 손상시킨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지금 김무성 대표 주변에도 ‘김무성 대권’을 위해 완장을 찬 사람들이 매일 별의별 짓을 다 하고 있지 않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