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협 "원격의료 만족도 높다고? 국민기만 행위"

최종수정 2016.01.27 13:17 기사입력 2016.01.27 13:17

댓글쓰기

"시범사업 결과 전면 공개하고 객관적이고 투명한 검증 과정 거쳐야" 주장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 이하 의협)가 정부의 원격의료 시범 사업 확대 방침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의협은 원격의료에 대해 여전히 안정성과 유효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사진제공=의협]

▲의협은 원격의료에 대해 여전히 안정성과 유효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사진제공=의협]

썝蹂몃낫湲 븘씠肄
의협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추진하려는 원격의료는 국민건강보호와 환자 안전은 도외시 한 행정 편의적 시범사업에 불과하다"고 잘라 말했다. 검증은 뒷전이고 자화자찬에 급급했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 보장은 아직도 실종상태라는 것이다.
비밀리에 진행된 복건복지부의 원격의료 시범사업은 '조악한 행정편의 연구, 정책기능 상실'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의협 측은 "정부 시범사업 결과 자화자찬에 불과하고 국민의 안전과 알권리를 철저히 배제했다"며 "안전 불감증에 따른 국민건강 참사 이전에 시범사업 결과에 대한 전면 공개와 투명한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복지부는 27일 오전 지난해 실시했던 2차 원격의료 시범서비스에 대한 평가결과는 내놓은 바 있다. 만족도가 88%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의협 측은 "어떤 서비스이든 간에 기존에 없던 것을 추가로 제공하면 서비스 수혜자의 만족도는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뒤 "이것을 원격의료의 효과라고 내세우는 것은 말 그대로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의협 등 전문가단체에서 요구해 온 임상적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은 물론이거니와 기술적 보안도 이번 시범사업 결과에서 보듯이 전혀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의협 측은 끝으로 "투명하게 진행되지 않은 반쪽짜리 시범사업 결과를 전면 공개하고 이에 대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