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제주 통일관, '소통의 공간'으로 새로 문 열어

최종수정 2016.01.27 11:44 기사입력 2016.01.27 1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인천과 제주 통일관이 4개월 간의 새단장을 마치고 평화통일을 위한 '소통의 공간'으로 27일과 29일 각각 재개관한다.

통일관 재개관 기념행사에는 황부기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지자체장과 지역의원 등이 참석한다.
황 차관은 축사에서 "통일교육은 우리사회 지역 곳곳에서 시작되는 풀뿌리 교육에서 시작돼야 하기 때문에 통일부는 올 한해 지역사회와 함께 통일교육 연계망을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인천·제주 통일관은 작년 9월~12월 4개월 간 ‘통일관 전시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노후한 전시물과 전시환경을 모두 개선했다.

인천 통일관에는 만월대 ‘머리 착용형 디스플레이(HMD)’ 체험을 기획전시해 남북공동발굴조사 사업의 발굴현장을 체험할 수 있다. 제주 통일관에서도 비무장지대(DMZ) 가상체험 작품 ‘489년’을 상영하는 등 분단의 현실과 통일의 필요성을 전달한다.
한편 통일관은 전국 13곳이다. 통일부가 직할 운영하는 오두산 통일전망대를 제외한 12곳은 지자체와 민간단체 등에서 관리하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