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유철 "野, 29일까지 쟁점법안 협상해야…선거법보다 시급"

최종수정 2016.01.27 10:21 기사입력 2016.01.27 10:21

댓글쓰기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운데)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운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7일 '선(先) 민생 후(後) 선거'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야당에 쟁점법안 협상에 임해주길 촉구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선(先) 민생 후(後) 선거라는 기존 입장을 갖고 오는 29일 전까지 민생 법안과 경제 법안, 국민 안전을 지킬 법안을 통과시킨 후에 선거법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야당과 29일까지 서비스산업발전법, 테러방지법, 노동개혁을 위한 노동 4법의 합의 처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 하자고 합의했다"며 "모든 쟁점법안을 합의해서 처리하고, 선거구 획정도 하기로 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깨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느닷없이 선거법 먼저 확정하지 않으면 다른 법안을 처리할 수 없다고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 원내대표는 "권력 투쟁 중인 야당 입장에서는 선거법이 급할지 모르지만 고단한 민생 현장에 있는 국민은 일자리를 만들고 민생을 안정시킬 법안 처리를 더 바란다"면서 "민생을 돌보고 경제를 살리고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 게 (선거보다) 더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원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파견법 개정안을 반대하는 데 대해 "파견 규제 완화 시 24만~48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대통령과 여당이 기간제법은 장기 의제로 대승적 양보를 한 만큼 야당도 파견법을 비롯한 노동개혁 4법을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야당이 합의 사항에도 없는 선거법 처리를 들고 나오면서 일방적으로 3+3 회의를 취소했다"며 "더민주는 여야 합의한 대로 29일 기업활력제고법과 북한인권법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선거법과 관련해선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만 합의했을 뿐 나머지 세부사항의 합의는 없었으므로 계속 협의해야 하고 노동법은 협의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