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어린이가 얘기한 ‘법은 목욕탕’…따뜻하고 기분 좋은 것”

최종수정 2016.01.27 08:29 기사입력 2016.01.27 08:04

댓글쓰기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대통령이 법에 대해 비유적 표현을 동원했다.

26일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부정부패 척결과 엄격한 법과 원칙 적용을 강조하면서도 "법과 제도가 더 따뜻하고 친근하게 국민에게 다가서는 일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법은 목욕탕이다'라고 어린이가 이야기를 했대요. 그게 무슨 뜻이냐고 물으니 '목욕탕에 들어가면 따뜻하고 기분 좋잖아요'(라고 답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법은 어떤 약자들한테 엄마의 품 같은 그런 게 돼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법이 범법자들에게 엄정하고 추상같아야 하지만 힘들고 어려운 국민에게는 적극적인 보호자와 따뜻한 안내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