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산 수산물 수입, 증가세로 돌아서…어떤 어종 수입 늘었나

최종수정 2016.01.24 15:37 기사입력 2016.01.24 15:37

댓글쓰기

수입 증가세로 돌아서.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수입 증가세로 돌아서.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이후 감소세를 보이던 일본산 수산물 수입량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24일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 중량은 3만8000톤으로 전년보다 17.9% 늘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처음으로 반등했다.

2010년에는 8만418t에 이른 일본산 수산물(소금 제외) 수입 중량은 2011년에는 5만643t, 2012년 3만9614t, 2013년 3만7271t, 2014년 3만2844t으로 4년 새 60.9% 감소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수산물 방사능 오염 우려에 따른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수입이 급감해서다.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 위험이 큰 후쿠시마 주변에서 생산하는 50개 수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했다.

그러던 중 2013년 여름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대량 유출된 것이 확인되자 같은 해 9월 9일부터 후쿠시마·이바라키·미야기·이와테·도치기·지바·아오모리 등 8개 현에서 생산하는 모든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수산물 수입량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처음으로 반등한 것이다.
한편 아직 전체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모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전에 크게 못 미치지만 갈치 등 일부 어종은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기도 했다. 자원량 감소와 어린 물고기 남획 등으로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어획이 갈수록 부진한데다가 수입 어종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