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작년 세수 204조원…전년보다 7% 가까이 늘어

최종수정 2016.01.21 14:11 기사입력 2016.01.21 14: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지난해 중국 정부가 거둬들인 세금이 전년보다 7%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1일(현지시간) 지난해 중앙 및 지방 정부의 세수 총액이 11조604억위안(약 204조원)으로 전년 대비 6.6% 늘었다고 전국 세무업무회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세무업무회의는 "경제 구조조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실질적인 효과를 본 결과"라며 "경제 성장과 대체로 조화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산업군별로는 3차 산업의 세수 비중이 54.8%에 달했다. 2차 산업의 세수 점유율은 45.1%였고 1차 산업의 비중은 미미했다. 특히 3차 산업의 세수 증가액은 전체의 80%를 차지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