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1위 크래프트 사이다 ‘우드척’ 국내 첫 선

최종수정 2016.01.21 10:17 기사입력 2016.01.21 10:17

댓글쓰기

전통 사이다 스타일 ‘앰버’ 캐스케이드 홉 가미 ‘홉세이션’ 두 종류 선봬
美 1위 크래프트 사이다 ‘우드척’ 국내 첫 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미국 크래프트 사이다 ‘우드척’의 국내 공식수입원 유니베브는 ‘우드척’ 크래프트 사이다를 국내 시장에 첫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우드척’은 천연 사과 과즙을 발효해 만든 달콤한 맛에 탄산이 함유된 정통 크래프트 사이다로 미국 크래프트 사이다 판매량 1위 브랜드이다.
천혜의 자연 환경으로 유명한 미국 버몬트주의 프록터스빌에서 생산된다. 버몬트 지역은 프리미엄 농산품을 토대로 우수한 품질의 맥주와 알코올 사이다가 생산되는 지역이다. ‘우드척’은 버몬트 지역의 최상급 사과로 생산, 그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2015년 국제 사이다 어워즈’에서 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우드척 양조장은 20여가지 이상의 다양한 크래프트 사이다를 생산하는 크래프트 사이다 전문 양조장이다. 이번에 국내 출시하는 제품은 잘 읽은 붉은 사과 맛의 ‘우드척 앰버’와 케스케이드 홉과 샴페인 제조에 쓰이는 이스트를 첨가해 발효시켜 만드는 ‘우드척 홉세이션’ 두 종류다. 두 제품 모두 알코올 도수 5%이며 백화점 기준 355ml 한 병에 46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김성현 유니베브 대표는 “’우드척’ 크래프트 사이다는 천연 사과의 달콤한 맛에 라거 맥주를 마신 듯 입안이 개운한 특징이 있어 텁텁하고 쓴 맛을 싫어하는 여성분들에게 추천한다”며 “저도, 탄산이라는 최근 국내 주류 트렌드에도 부합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드척’ 크래프트 사이다는 1991년 와인 메이커였던 그렉 페일링이 붉은 사과를 사용한 과실주를 개발하면서 최초로 소개됐다. 당시의 품질유지를 위해 현재까지도 잘 익은 사과를 손으로 수확해 발효, 여과, 블렌딩 과정을 거치는 전통 제조법으로 생산하고 있다.

‘우드척’ 크래프트 사이다는 정통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 9개 전점과 전국 주요 백화점 및 할인 마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