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이엘 "'황해' 노출신만 캡처돼 돌아다녀…수치심 느껴"

최종수정 2016.01.21 09:13 기사입력 2016.01.21 07:02

댓글쓰기

이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이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엘이 노출신을 촬영하며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박소담, 이해영 감독, 이엘,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날 이엘은 영화 '내부자들'의 노출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티팬티만 입고 촬영을 하다 보니 뒤만 돌아도 너무 자극적이어서 남자 스태프들이 민망해했다"면서 "여자 스태프들이 타올을 들고 있다가 촬영이 끝나면 저를 비롯한 여배우들에게 타올을 던져주기에 바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황해' 속 노출 장면만 캡처돼서 동영상으로 만들어졌고 이것이 많이 돌아다니게 됐다"고 어렵게 입을 열며 "내가 좋아서 연기를 한건 데 수치심이 느껴지더라, 사람들이 몸매만 주시하는 게 불편했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