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네의 영웅’ 박시후 “다시 설 기회 얻어 꿈꾸듯 행복”

최종수정 2016.01.19 17:26 기사입력 2016.01.19 17:21

댓글쓰기

'동네의 영웅' 박시후./사진=스포츠투데이DB

'동네의 영웅' 박시후./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성폭행 혐의로 국내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박시후가 3년 만에 활동을 재개했다.

박시후는 19일 OCN 주말드라마 '동네의 영웅'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런 자리에 다시 설 기회를 얻어 꿈꾸는 것처럼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연기활동) 복귀 시점을 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좋은 작품을 제의받아 이번 작품을 하게 됐다"면서 "정말 좋은 기회이기에 심혈을 기울여 촬영 중"이라고 말했다.
드라마 '공주의 남자'와 '청담동 앨리스'로 스타덤에 오른 박시후는 2013년 2월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혐의로 피소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그는 고소 취하로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았지만 한 동안 중국 활동에 주력해 왔다.

박시후는 공백기에 대해 "지난 3년은 저한테는 (삶을) 돌이켜 보고 소중한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등산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또한 "후회스럽기도 하지만"이라고 말을 이어가다가 "후회한 적은 없고 앞으로의 활동 그런 쪽으로 많이 생각했다"고 마무리했다.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동네의 영웅'은 사적인 복수를 준비하던 전직 비밀요원 백시윤(박시후 분)이 취업준비생, 생계형 경찰과 함께 이웃을 돕게 되면서 '동네의 영웅'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