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베트남 최대 규모 몽정1 화력발전소 준공

최종수정 2016.01.17 10:17 기사입력 2016.01.17 10:17

댓글쓰기

베트남 몽정1 화력발전소 전경.

베트남 몽정1 화력발전소 전경.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현대건설은 17일 베트남 북부 꽝닌성 깜빠시 몽정 지역에서 몽정1 석탄화력발전소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단일 순환유동층 발전소로는 베트남 최대 규모다.

현지 발전소 대강당에서 진행된 준공식에는 황충하이 베트남 정부 경제담당 부수상과 응웬 반독 꽝닌성 공산당 서기장, 쭝꽝탄 베트남전력청 회장 등 현지 관계자를 비롯해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에릭 시드윅 아시아개발은행(ADB) 베트남 지사장 등 각계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중국 업체와의 치열한 경쟁 끝에 2011년 9월 베트남 전력청(EVN)과 미화 약 14억 7000만 달러(원화 약 1조 7000억원) 규모의 몽정1 발전소 계약을 체결하고 그 해 12월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해 9월 1호기 공사를 마무리한 데 이어 12월 2일 2호기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몽정1 발전소는 베트남의 만성적인 전력 수급난 해소를 위해 베트남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한 국책 프로젝트로 베트남 북부 지역의 510만여 주민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65억kWh규모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공사비의 40%는 한국수출입은행이, 나머지 60%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조달한 양질의 공사다.

몽정1 발전소는 베트남전력청(EVN)에서 순환유동층보일러(CFBC)를 최초로 도입한 발전소다. 베트남 북부는 무연탄 매장량은 풍부한 반면 열량이 낮아 저열량 무연탄을 사용하면서도 열효율을 높일 수 있는 순환유동층보일러를 적용했다.
앞서 2001년 현대건설은 하노이 인근 팔라이에서 팔라이 석탄화력발전소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당시에는 시공만 담당한 반면 이번 몽정1 발전소는 EPC(설계구매시공) 턴키 방식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맡아 진행했다. 또한 몽정1 발전소 건설에서 무재해 2282만 5643시간을 달성해 베트남 정부 및 발주처로부터 안전관리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현대건설은 1966년 메콩강 하류 캄란만 준설공사를 시작으로 캄란 신도시, 팔라이 석탄화력발전소, 호치민 비텍스코 파이낸셜 68층 타워, 하동주거복합단지 등 20여 건의 공사를 완공하며 현지에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대표적인 전력 부족국가인 베트남에서 향후 추가 발주될 석탄화력발전소 공사 수주경쟁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도네시아ㆍ필리핀ㆍ인도 등 저열량 무연탄을 보유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순환유동층 석탄화력발전소 공사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