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액·상습체납자 현금징수 1000억 돌파

최종수정 2016.01.17 10:09 기사입력 2016.01.17 10: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세청이 고액·상습체납자 명단 공개를 통해 거둔 현금징수 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연간 1000억원을 돌파했다.

17일 '2015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4년 국세청은 명단을 공개한 국세 고액·상습체납자 가운데 1324명으로부터 모두 1178억원을 현금으로 거둬들였다.

이는 국세청이 체납자 명단공개를 처음 시작한 2004년 이래 가장 큰 액수다.

전년과 비교하면 징수 인원은 1530명에서 다소 줄었지만, 납부세액은 899억원에서 31%나 증가했다.

명단 공개 이후 체납자들로부터 압류재산 처분, 당사자 자진납부 등을 통해 거둬들인 세금은 2010년 303억원, 2011년 577억원, 2012년 723억원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2004년부터 2014년까지를 모두 합한 명단공개자 납부실적은 총 6369명에 6444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 체납자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명단 공개효과와 현금징수 실적이 증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