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편광필름사업 매각설,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6.01.15 18:01 기사입력 2016.01.15 1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SDI 가 일각에서 제기된 편광필름사업 매각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삼성SDI는 15일 참고자료를 내고, "편광필름사업은 전자재료 부문의 핵심 사업으로 사업 매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SDI 경영진은 전날 기흥 본사에서 편광필름사업팀 직원들로 구성된 사내 직원협의회에 사실 관계를 직접 설명했다.

경영진은 "편광필름은 전자재료부문의 주요 사업으로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의 사업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 하반기 중국 우시 공장 준공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확실한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육성의지를 내비쳤다.
삼성SDI는 지난 2007년 디스플레이 필수 소재인 편광필름 시장의 성장성을 보고 편광필름 전문업체 에이스디지텍을 인수해 사업을 시작했다. 2011년에는 전자재료사업부 조직으로 합병해 키워 왔다.

지난해 9월에는 중국 우시공업지구에 연산 3400만㎡ 규모의 편광필름 공장을 착공했고 올해 하반기 중 양산을 개시한다. 이는 48인치 기준 연간 2500만대의 LCD TV를 생산할 수 있는 물량이다.

또 삼성SDI는 "디스플레이 업계의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베트남에 편광필름 후공정 라인 진출을 검토하고 있으며, LCD용 외에 OLED·차량용 필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