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상인 92% "현대百 판교점 입점, 지역상권에 도움 안돼"

최종수정 2016.01.14 12:00 기사입력 2016.01.14 12:00

댓글쓰기

중기중앙회 "주변상인, 판교점 입점 후 17.2%의 매출하락 겪어"
"대기업 쇼핑몰에도 의무휴무제 적용해야"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대기업 백화점이나 쇼핑몰 입점이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가 현대백화점 판교점 인근 외식ㆍ소매업 사업장 300개를 대상으로 '현대백화점 판교점 입점에 따른 지역상권 영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사업장의 92%가 '대기업 쇼핑몰 입점이 지역상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상인들은 지역상권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유(중복응답)로 대기업의 상권독점(72.1%), 매출흡수에 의한 지역상인 시장퇴출(33.3%)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현대백화점 판교점 입점이 지역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해 증가하는 대기업 쇼핑몰에 대한 관련 중소기업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판교점 인근 상인들은 지난해 8월 현대백화점 입점 이후 17.2%의 매출하락을 겪었고, 백화점 입점 후 경영환경에 대해 62.3%가 부정적으로 인식했다.

그럼에도 인근지역 상인들의 향후방안에 대한 응답은 과반수(55.0%)가 '별 다른 대책이 없다'고 응답했다. 품질ㆍ서비스 향상(30.0%), 휴ㆍ폐업(7.7%), 가격인하(6.0%), 품목전환(1.3%)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대기업 쇼핑몰과 지역상인 간 상생방안에 대해서는 입점거리 제한(31.9%), 대기업의 지역상권 활성화 지원(22.5%) 등을 주요방안으로 꼽았다. 대기업 쇼핑몰과 관련해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대책으로는 중소기업 지원정책 확대(48.3%), 입점규제 강화(35.7%) 등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현재 정부가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의무휴무제 관련, 대기업 쇼핑몰을 의무휴무제 적용대상에 포함하는 것에 대해서는 86.0%가 찬성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대기업 쇼핑몰 출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지역 상인들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중소유통시장의 사업영역 보호를 위한 대책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