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산기지 상공 지나가는 B-52 폭격기

최종수정 2016.01.10 16:01 기사입력 2016.01.10 12:20

댓글쓰기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북한의 제4차 핵실험(6일) 나흘만인 10일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전개했다. 이날 국방부는 미국의 B-52 장거리 폭격기를 괌의 앤더슨 기지에서 한반도상공으로 전개했다고 미군과 동시에 발표했다. 한국과 미국은 B-52는 오전 앤더슨 기지를 출발해 정오께 오산기지 상공에 도달했다. B-52는 오산기지 상공에서 우리 공군 F-15K 2대와 주한 미 공군 F-16 2대 등 4대의 전투기 호위를 받으면서 저공비행으로 오산 상공을 지나갔다.

B-52의 한반도 전개는 대북 확성기 방송에 이은 2단계 군사조치다. 한미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보복 및 무력시위 차원에서 단계별 군사적 조치를계속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일 미 해군 요코스카(橫須賀)기지에 있는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배수량 10만4000t급)와 오하이오급(배수량 1만8000t급) 핵잠수함, 오키나와(沖繩)에 있는 F-22 스텔스 전투기(랩터) 등이 단계별로 전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B-52는 2013년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며 남북 간 위기가 고조됐을 때 한ㆍ미 양국은 키 리졸브(KR)ㆍ독수리(FE) 연습 훈련에서 B-52 전략폭격기를 3차례 이상 출격해 가상의 표적을 타격하는 훈련을 진행한바 있다. 당시에는 B-2 스텔스 폭격기도 한반도에 출격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전략미사일 부대 작전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B-2 스텔스 폭격기의 한반도 진입에 맞서 북한의 미사일 부대가 언제든지 실전 발사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B-52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6000㎞에 달한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있는 장거리 폭격기로 단독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땅 깊숙이 파고들어 지하동굴을 파괴하는 가공할 폭탄인 '벙커버스터'를 탑재해전시에 지하시설에 있는 북한 지도부를 타격할 수 있다. 이 폭격기의 최대 상승고도는 5만5000피트(약 16.8㎞)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며 2000파운드(약 907㎏)의 재래식 폭탄 35발과 순항미사일 12발 등과 사거리 200㎞의 공대지 핵미사일과 2500∼3000㎞의 공중발사 순항미사일도 탑재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