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가맨’ 유재석의 기가 막힌 고음 처리… ‘폭소’

최종수정 2016.01.06 11:45 기사입력 2016.01.06 11:45

댓글쓰기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가맨’ 유재석이 故김광석의 ‘사랑했지만’ 고음을 기가 막히게 소화해 웃음을 자아냈다.

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진이’의 하이디와 ‘이미 슬픈 사랑’의 야다가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이날 야다의 메인보컬 전인혁은 故김광석의 ‘사랑했지만’의 한 소절을 부르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에 MC 유희열이 노래를 청하자 MC 유재석이 노래를 시작했다. 유재석은 “고음 됩니다”라며 자신만만하게 노래를 시작한 것과는 달리 고음 부분에 다다르자 립싱크를 하며 잔뜩 찌푸린 얼굴로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노래를 마친 유재석은 “헤르츠가 기존의 방송장비로 잡히지 않는다”며 “돌고래들이 이런 걸 들으면 미친다”고 천연덕스럽게 말했다. 이어 “들을 수 있는 사람만 들을 수 있다”며 “분명 들으신 분들이 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