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벅스 다이어리 '狂風'…증정용 한권이 7만5000원

최종수정 2016.01.04 10:56 기사입력 2016.01.04 10:56

댓글쓰기

-음료 스티커 못 모으자 중고사이트서 돈 주고 거래
-"돈 줘도 못산다" 2만원짜리 판매용이었던 다이어리 3만원대, 증정용은 더 비싸
-스타벅스커피코리아 2014년 전체 매출은 6170억원, 전년비 22%↑…이중 상품매출은 27% 증가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직장인 이모(38)씨는 매년 스타벅스에서 음료 17잔을 마시고 스티커를 받아 다이어리와 교환했지만 올해에는 적립 기간을 놓치는 바람에 스티커를 다 모으지 못했다. 이에 쇼핑 대행업체를 통해 별도로 구매하려고 했다가 가격을 보곤 깜짝 놀랐다. 매장에서 2만원대에 팔던 다이어리가 3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 음료 17잔을 마시면 무료로 주는 화이트 색상은 더 비싸 7만5000원에 팔렸다. 이씨는 "지금까지 모은 스티커 15장이 아까워서라도 다이어리를 꼭 갖고싶다"며 "지인들에게 스티커를 구걸이라고 해야겠다"고 말했다.

스타벅스에서 음료 스티커 17개를 모으면 2016년도 다이어리를 제공하는 'E-프리퀀시' 적립행사가 지난 달 31일부로 종료되자,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해당 스티커를 웃돈주로 거래하는 등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당초 취지는 한 해 동안 스타벅스를 이용한 고객에게 서비스 차원에서 새해 다이어리를 제공하자는 것이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로열티'를 측정하는 척도가 되면서 연말연시마다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는 것. 여기에 특정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는 '과시욕'도 한몫한다.

4일 온라인 중고거래사이트에서는 스타벅스 음료를 마실 때마다 받는 '스티커'가 개당 5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프로모션 음료를 마신 후 받는 빨간색 스티커 가격은 더 높다. 스타벅스 다이어리는 음료 17잔 중 프로모션 음료 3개를 마셔야 받을 수 있는데 프로모션 음료의 가격은 일반 커피보다 1000원 가량 더 비싸기 때문이다. 스티커 가격도 음료 가격에 맞춰 비싼 셈이다. 스티커 적립행사는 지난 달 종료됐지만 다이어리 교환은 오는 7일까지 진행하기 때문에 이 기간동안 스티커 매매는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고 팔 스티커마저 없는 사람들은 쇼핑 대행업체를 통해 다이어리를 구매한다. 중고거래사이트에서는 1만~2만원대에 거래되지만 일부 쇼핑몰에서는 7만원대까지 높여 파는 곳도 있다. 스타벅스가 올해 내놓은 다이어리는 총 4종. 이 중 레드와 블랙 색상은 매장에서 2만7000원이면 살 수 있지만 민트와 화이트 색상은 음료 17잔을 마신 고객들에게만 증정해 판매가 불가능하다. 특이한 점은 구매가 되지 않는 민트와 화이트 다이어리에 사람들이 더 몰린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각 매장에서는 화이트, 민트 다이어리 예약이 밀려있어 본사에 추가 주문을 넣은 상태다. '돈 주고도 살 수 없다'는 희소성이 이들 다이어리의 가치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역대 최다인 38만개 정도 제작했는데 소진 속도는 전년대비 두 배 이상 빨랐다"며 "올해도 각 매장마다 화이트와 민트 색상을 중심으로 품절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어 지난해보다도 더 빨리 물량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2014년 매출액은 6170억9400만원으로 전년 4821억76000만원대비 22% 증가했다. 이중 커피 등 제품 판매로 취득한 매출은 4700억3500만원이었고, 상품 매출액은 1470억5900만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20%, 27%씩 증가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