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년사]이재정교육감 "자치·자율로 혼란속 희망일군 한해"

최종수정 2018.08.15 00:46 기사입력 2015.12.30 09:22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올해 경기교육은 '자치와 자율'로 혼란 속에서 희망을 일군 한해였다고 평가했다.

이 교육감은 30일 송년사를 통해 "2015년은 누리과정으로 인한 교육재정 악화,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 메르스 등 교수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한자성어에서 알 수 있듯이 '혼용무도'(세상이 어지럽고 도리가 제대로 행해지지 않는다)라는 말이 실감나는 한해였다"고 회고했다.

그는 하지만 "경기교육은 혼란과 어려움 속에서도 '자치와 자율'로 새로운 희망을 일궜다"며 "학생중심 현장중심의 행복교육,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책임교육, 교육공동체가 참여하고 소통하는 공감교육을 실천했다"고 자평했다.

또 "국가 주도의 교육과정에서 벗어나 '교육 자치'의 상징이 될 '416교육체제'로 패러다임의 변화를 단행했다"며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담아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쟁이 아닌 협력, 수월성이 아닌 협동성, 획일성이 아닌 다양성, 그리고 수동성이 아닌 역동성을 바탕으로 교육체제의 혁신을 이뤄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나아가 "교육이 달라져야 세상이 달라진다. 교육의 중심에 '학생'과 '현장'을 바로 세워야 하다"며 "학생과 현장의 소리를 외면하고 참여를 가로막던 불통의 벽을 깨고, 교육공동체가 참여하는 '학교민주주의'와 '공교육의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특히 "경기교육이 대한민국의 교육 변화를 선도하겠다"며 "'하루가 저무는 겨울 저녁에도 마치 아침처럼, 새봄처럼, 처음처럼 언제나 새날을 시작'하라는 말처럼, 내년에도 도민과 교육가족이 뜻을 모아 교육의 새로운 시작을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