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천특위, 단수·우선추천 현행 유지…현역 심사 강화

최종수정 2015.12.26 22:51 기사입력 2015.12.26 22: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새누리당 공천제도특별위원회는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20대 총선 후보 공천에서 단수·우선추천제를 적용키로 결정했다. 현역 의원에 대한 자격심사 기준은 강화하기로 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7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끝낸 직후 이같이 밝혔다.

황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단수추천과 우선추천제도는 새누리당 당헌·당규에 있는 현 방안을 유지키로 했다"면서 "특정 후보가 현저하고 월등한 경쟁력을 갖췄다면 후보로 추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사무총장은 또한 "후보자의 자격 심사 기준을 강화해서 공천 부적격 기준을 높이기로 했다"면서 "세부적인 사항은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당규(공직후보자 심사 제9조)에는 부적격 기준을 ▲금고 이상의 형 ▲파렴치한 범죄 전력자 ▲부정·비리 등에 관련된 자 ▲탈당·경선불복 등 해당행위자 ▲유권자의 신망이 현저히 부족한 자 ▲기타 공직후보자로 추천하기에 부적합한 자 등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를 엄격하게 적용하면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특위는 중앙선관위와 통신사 관계자로부터 여론조사 경선에서 안심번호를 도입할 경우의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그 결과 비용과 기술면에서 여전히 문제가 있다고 의견을 모으고 유선전화를 통한 여론조사의 보완용으로 사용키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 사무총장은 "안심번호 여론조사가 유선전화를 활용한 여론조사의 미비점을 보완하는데 분명한 의미가 있지만 기술적으로나 비용면에서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며 "유선을 이용한 여론조사의 보완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고려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특위는 전날 엄격한 후보 자격심사를 통해 '컷 오프'의 효과를 거두고, 안심번호 방식을 통한 결선투표를 도입하는 데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특위는 27일엔 ▲경선 여론조사 시행방안 ▲신인과 여성 등 정치적 약자에 대한 가산점 부여 방식 등을 논의키로 했다. 이르면 오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해 추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