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4륜' 구동, 눈길서 빛나네

최종수정 2015.12.24 11:50 기사입력 2015.12.24 11:50

댓글쓰기

국내 완성차 유일 4WD(4륜구동) 풀 라인 구축, 겨울철 강자

쌍용자동차의 4륜 기술이 적용된 렉스턴 W

쌍용자동차의 4륜 기술이 적용된 렉스턴 W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쌍용자동차의 4WD(4륜구동) 시스템이 눈길이 많아지는 겨울철 빛을 발하고 있다. 쌍용차는 국내 완성차 중 유일하게 4WD(4륜구동) 풀 라인업을 갖춘 곳으로 플래그십 대형 세단 체어맨 W를 비롯해 렉스턴 W,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C, 코란도 투리스모 등 SUV 전 라인업에 적용하고 있다.

쌍용차의 4WD 기술은 크게 ▲AWD ▲스마트 AWD(All-wheel Driving) ▲전자식 셀럭터블 4WD로 요약된다. 우선 뉴 코란도 C에 적용된 스마트 AWD 시스템은 쌍용차 4륜구동 기술의 정수로 평가된다. 전자제어식 방식을 적용해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구동력을 배분, 전후륜 구동축에 자동으로 전달한다. 일반도로에서는 앞쪽으로 100% 동력을 전달해 연비를 향상시키고 눈길, 빗길 등에서는 자동으로 4륜 구동으로 운행된다.

안전성도 확보했다. 자체 보호 기능이 탑재돼 이종 타이어 장착 또는 AWD 과사용으로 AWD 온도가 높아지게 되면 후륜으로 구동력 전달을 저감시켜 구동계 손상을 사전에 예방한다. 또한 진흙탕길, 오프로드, 눈길과 같은 도로에서 차량을 운행할 때 운전자가 '락 모드'를 선택해 보다 큰 구동력을 뒤쪽으로 전달해 차체 자세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

쌍용차는 세단에도 이같은 기술을 적용, 업계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현재 국내에서 AWD가 적용된 세단은 쌍용차 체어맨 W가 유일하다. 체어맨 W에 적용된 4륜 시스템은 전후륜에 구동력을 40대 60으로 상시 배분하고 통합오일팬과 엔진오일팬 등을 통합해 중량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

주행 성능도 크게 개선됐다. 우선 코너링 시에도 4륜 구동으로 타이어와 노면 간 접지력이 향상됐다. 직진 주행 시에도 부드럽고 안정적으로 차량 자세 안정성을 확보해 고객에게 기존 전후륜 대형 세단과의 차별화를 제공한다. 전자식 4륜 시스템은 렉스턴 W와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에 탑재된 방식으로 주행 중 도로 조건 또는 운전자의 필요에 따라 스위치 조작을 통해 구동방식 선택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앞뒤 구동력을 50대 50으로 배분해 험로 주파 능력을 상승시키며 평시에도 직진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아웃도어 활동이 많아지고 겨울철 눈길, 빙판길 등에 대한 안전이 중요시되면서 쌍용차의 4륜 시스템 역시 인정받고 있다"며 "쌍용차 최대 기술력으로 꼽히는 4륜 시스템에 대한 연구개발도 꾸준히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