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선 "安 신당, 호남민심 반영 못해…'제3지대 원샷 통합'하자"

최종수정 2015.12.22 10:58 기사입력 2015.12.22 10:58

댓글쓰기

박주선 "安 신당, 호남민심 반영 못해…'제3지대 원샷 통합'하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박주선 통합신당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22일 안철수 의원의 독자 신당에 대해 "호남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신 그는 제3지대 원샷 방식의 신당창당 방식을 제안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추진위원회 5차 회의를 갖고, "야권재편을 추진하는 세력에게 필요한 것은 '빠른 창당'의 선언이 아니라 각기 산재되어 있는 신당 추진세력과 인재들을 하나로 묶어세우는 '넓은 창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신당이 범국민적 연합체를 지향하며 연대의 문호를 열어 놓은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통합된 신당 창당을 염원하고 있는 야권 핵심기반인 호남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제 3지대 원샷 통합'을 주장했다. 그는 "이미 여러 갈래로 추진 중인 신당을 하나의 단일한 신당으로 통합해 국민의 여망을 받들기 위해서는 살신성인의 자세로 '제3지대 원샷 통합'의 방식이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자 신당 만들어 복잡한 방식 거치면, 통합작업을 거쳐 하나로 뭉치는 창당시기를 놓치거나 불필요 갈등을 초래할 자충수가 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때문에 박 위원장은 '7인 국회의원 총회'를 주장했다. 그는 "현재 야권재편이라는 큰 뜻을 품고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의원이 7명 있다"면서 "7명의 국회의원이 한자리에서 모여 탈당할 때의 초심으로 돌아와 신당창당 논의를 시작하고, 이후 탈당세력에게도 문호를 개방한다면 가장 효율적이며 통합적으로 신당 창당을 성공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소모적인 독자적인 신당 추진에 시간과 역량을 낭비할 것이 아니라 12월 말까지 7인의 국회의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7인 의총'을 통해 백지상태로 제3지대에서 신당추진을 논의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