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전국 청렴도 1위' 이유 있었네?

최종수정 2015.12.22 08:39 기사입력 2015.12.22 08:39

댓글쓰기

분야별 전문가 16명과 주민 34명의 총 50명 구민감사관 위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전국 청렴도 1위를 한데는 분병한 이유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는 구민의 눈으로 행정을 보고 문제가 없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구민감사관제를 운영한다.

종로구는 23일 오전 10시30분 종로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구민 감사관 위촉식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이번 위촉식과 간담회는 구민의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구민감사관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신규 및 재위촉, 간담회를 통해 그동안의 활동 내용을 공유하며 사명감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10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종로구 구민감사관’은 구민의 구정감시 기능을 강화해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시작됐다.
임기는 2년으로 ▲공원녹지, 환경, 교통 등 14개 분야 전문가로 이루어진 전문 구민감사관 16명 ▲각 동의 주민을 대표하는 일반 구민감사관 34명 등 총 50여 명으로 구성, 내년부터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활동 내용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공사 감독 ▲구 자체 감사 참여 및 개선 방안 제시 ▲주민불편사항에 대한 건의 및 처리 방안 제시 등 ‘구정 파수꾼’ 활동이다.

전문 구민감사관들은 10억 이상 50억원 이하 하수도· 도로 등 9개 분야의 공사를 비롯 종로구 각 부서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일반 구민감사관들은 2000만원 이상 10억원 미만의 모든 공사와 각 동주민센터를 대상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구민감사관은 1월부터 공사 감독 51건, 자체 감사 18건 등 모두 69여 건 감사활동을 펼쳤다.

공사 감독 분야는 ▲교남동 사각형거 보수공사 ▲삼청동 물길조성공사 ▲와룡근린공원 녹화사업 ▲혜화동주민센터 리모델링 하자검사 등 18개 사업으로 구민감사관의 활동에 따라 하자 발생시설 보수 완료, 작업장의 안전을 확보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자체 감사 분야에서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회복지 ▲보건 ▲기타 동 행정 등 5개 분야에서 활동하며 복지관 운영 개선, 도로 점용 및 게시대에 대한 관리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등 행정의 내부와 외부 영역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종로구는 구민감사관 외에도 주민을 위한 투명한 행정과 청렴한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전 직원들 대상의 청렴교육 ▲사례 중심 청탁행위 대응방법 ▲‘청나비(청렴은 나로부터 비롯된다)’ 청렴 캠페인 전개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지난 10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서 2년 연속 최고등급인 종합 1등급, 전국 1위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감사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 주민과 소통하는 행정을 펼치기 위해서는 구민감사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주민을 대표해 종로구의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신 구민감사관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투명한 구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