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장성호 은퇴 발표 “후배들 고마워”

최종수정 2015.12.07 16:32 기사입력 2015.12.07 16:32

댓글쓰기

장성호 [사진=김현민 기자]

장성호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8일 장성호(39·kt)의 은퇴를 전격 발표했다.

장성호는 1996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를 거쳐 2015년 kt 위즈까지 20년간 프로생활을 했다. 또 야구 국가대표로 뽑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동메달,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획득하는데 기여했다.
20년 현역 시절 동안 2,064경기 나와 7,084타수, 2,100안타, 0.296의 타율과 221개의 홈런, 3,193루타, 1,108득점, 1,043타점 등의 한국 프로야구에서 대기록을 작성했다.

kt 위즈의 유니폼을 입은 2015년 시즌에는 49경기 동안 29개 안타와 한 개의 홈런, 16타점, 타율 0.309을 기록하며 제 역할을 했다. 8월 19일 넥센과 경기에서 KBO 역대 두 번째로 2,100안타를 기록하며 노장의 투혼을 보여줬다.

장성호는 “올해 신생팀 kt위즈 전력 향상에 도움이 되고자 했으나, 두 차례 부상을 당하면서 생각지 못한 재활을 해 팀에 큰 보탬이 안 됐다”며, “가족들과 많은 얘기를 나누었고, 조금이라도 야구할 수 있을 때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올 한 해 많이 도와준 후배들이 고마웠고, 젊은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이 후배들에게 할 수 있는 보답인 것 같다”며 은퇴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장성호는 "감독님이 어렵게 불러주셨는데 그만두게 되어 죄송하고, 이번에 좋은 선수들이 많이 영입되었으니 내년에는 꼭 포스트 시즌에 나가길 바란다”며, “20년 프로 생활을 하면서 처음 안타를 쳤던 기억 등 좋은 기억만 안고 가겠다. 야구인으로 살았기 때문에 이후에도 야구 관련된 일을 하며 살 계획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팬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성호는 “20년간 잘할 때나 못할 때나 저를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늘 내 곁에서 힘이 되어준 아내와 딸, 아들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은퇴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은퇴 소식을 들은 조범현 감독은 “프로야구에서 많은 업적은 쌓아 온 선수인 만큼 어려운 결정을 했을 것으로 안다. 본인 생각을 존중하며, 앞으로도 야구 발전에 기여해주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