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완성차업계, 오하이오주에 투자 늘린다

최종수정 2015.10.02 14:17 기사입력 2015.10.02 14:17

댓글쓰기

미국에서 생산되고 있는 혼다의 2016년형 아큐라 RDX 모델.<자료=혼다>

미국에서 생산되고 있는 혼다의 2016년형 아큐라 RDX 모델.<자료=혼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포드와 혼다 등 미국 주요 완성차업체들이 오하이오주(州)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KOTRA 디트로이트무역관에 따르면 아메리칸 혼다는 최근 오하이오주 메리스빌에 위치한 생산라인에 2억1000만달러를 투자해 30만㎡규모의 페인트라인을 신축한다고 발표했다. 이 공장은 12월에 공사를 시작해 2년 후에 완공될 예정이다.

신축하는 페인트 라인은 물 대신 석회암 분진을 이용한 드라이 부스(Dry Booth) 기술을 도입해 연간 200만 갤런(757만ℓ) 물과 전력 사용량을 줄이고 매연 등의 배출량 및 산업 폐기물을 감소시킨다는 계획이다. 혼다 어코드와 아큐라 ILX, TLX 모델의 페인트 작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혼다 메리스빌 공장은 미국 내에서 혼다의 가장 오래된 공장으로, 매년 44만 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혼다는 앞서 1월에는 오하이오주 에나 엔진공장에 3억4000만 달러를 투자해 연비 높은 가솔린 엔진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혼다는 에나 공장에 신규 조립 라인을 설치해 가변식 흡배기 밸브(VTEC) 엔진과 같은 신규 터보 차지 엔진 및 4기통 가솔린 엔진을 하반기 내에 생산할 계획이다.

미국 빅3 완성차 업체 중 하나인 포드도 올해 초에 오하이오 주 에이본 레이크 조립공장을 활성화해 F650 모델과 F750 모델을 생산한다고 밝혔다.
피아트크라이슬러의 지프, 제너럴모터스 쉐보레 모델 등이 오하이오 주에서 생산되고 있고 친환경차 개발시설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어 향후 트럭 및 저연비 차종 생산의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KOTRA는 "북미 완성차 업체의 오하이오 주 생산라인 확장과 연비향상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로 많은 한국 업체들이 연락사무소, 물류창고뿐만 아니라 연구개발센터 설립에도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