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시아, 제재 대상국 밀수품 폐기 처분 착수

최종수정 2015.08.05 21:42 기사입력 2015.08.05 21:42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제재를 가한 서방 국가들로부터 밀수입된 제품들의 폐기에 착수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동식물검역청은 이날 남부 사마르주에서 위조 증명서를 이용해 밀수입된 유럽연합(EU) 산 돼지고기 114톤을 소각 처분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업자들이 브라질산으로 속여 밀수입한 컨테이너 6대 분량의 돼지고기를 적발해 조사한 결과 EU산인 것으로 드러나 압류해 오다 이날 폐기 처분했다고 검역청은 설명했다.
이번 폐기 처분은 지난달 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재 대상국들로부터 불법 수입된 제품들을 폐기 처분할 수 있도록 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한 뒤 이뤄진 첫번째 조치다.

러시아는 지난해 8월 초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EU 회원국과 미국의 농수산물 및 식료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보복 제재를 가한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제재 조치가 취해진 뒤에도 다수의 제품이 러시아의 제재를 받지않는 벨라루스 등 제3국을 통해 밀수입돼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국경 세관 등에서 적발된 밀수 제품들은 주로 수출업자에게로 반송하는 절차를 밟았다.
러시아 농업부는 그러나 이같은 조치가 효율적이지 못해 밀수가 멈추지 않고 있다면서 대통령에게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통령이 밀수품폐기 처분이라는 고강도 조치를 취한 것이다.

러시아 당국은 국경 세관에서뿐 아니라 상점과 창고 등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를 벌여 밀수입된 제재 대상국 제품이 적발될 경우 소각하거나 땅에 매립하는 등의 방식으로 폐기할 예정이다.

당국은 정부의 폐기 처분 방침이 알려진 뒤 이미 제재 물품 밀수입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