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에셋운용, 하와이 최고급 리조트 호텔 2400억에 인수

최종수정 2015.05.19 09:24 기사입력 2015.05.19 09:24

댓글쓰기

'페어몬트 오키드' 인수 완료‥글로벌 우량 자산 추가 확보

-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하와이 빅아일랜드에 위치한 5성급 리조트 호텔 '페어몬트 오키드'를 약 2400억원에 인수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중국, 브라질, 호주, 미국 등 부동산 펀드를 통해 글로벌 자산배분을 확대해 온 미래에셋운용은 또 하나의 글로벌 우량 자산을 확보하게 됐다.
미국 대체 투자 전문 운용사인 우드리지 캐피털과 오크트리 캐피털로부터 인수한 페어몬트 오키드는 540실 규모로 하와이 빅아일랜드 관광 명소인 코할라 해변의 약 4만평 부지에 위치했다. 지난 1990년 건립된 하와이의 대표적인 호텔 중 하나로 최고급 객실 외에도 총 8개의 식음료 영업장, 900여평의 연회시설, 국제 대회 규모의 실외 테니스장과 전용 해변 등을 보유하고 있다.

호텔 운영사인 페어몬트는 1907년 설립된 이래 전 세계 19개국에 60여개의 호텔을 운영하는 캐나다의 대표적인 호텔 브랜드다. 미국 뉴욕의 '플라자' 호텔, 영국 런던의 '사보이' 호텔, 캐나다의 '호텔 밴쿠버' 등을 운용하고 있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킹덤 호텔 인터내셔널' 등이 최대주주로 있다.

미래에셋운용은 부동산 펀드를 통해 지난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에 투자한 이후 브라질, 미국 등 우량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에는 '포시즌스 시드니'와 올해 개관이 예정된 '포시즌스 서울' 등 호텔과 리조트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고객에게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우량 자산 투자 기회를 제공중이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부문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중국인 관광객들로 글로벌 호텔 투자 시장은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글로벌 시장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국내 저금리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안정적인 투자 성과를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