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기춘의 사라진 기억…성완종 10만달러는 어디에?

최종수정 2015.04.23 11:46 기사입력 2015.04.23 07:45

성완종으로부터 10만달러 받지 않았다며 내놓은 해명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져

김기춘 전 비서실장. 사진=아시아경제DB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정치권 인사들의 거짓 해명 논란이 연일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김 전 비서실장은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하면서까지 적극 반박했지만 해명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한겨레는 2006년 9월 한나라당 전 대표 자격으로 독일과 벨기에를 방문했던 박근혜 대통령 일행의 방문 비용이 당초 알려진 것과는 다르다고 보도했다. 김 전 실장은 당시 박 대통령을 수행한 인물 중 한 명이다.

박 대통령 일행을 초청했던 독일 콘라트 아데나워 재단은 지난 21일 이메일을 통해 "당시 박 대통령 일행에 대해 한국~유럽 구간 항공료는 지원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단은 대표단이 베를린과 브뤼셀에 머무는 동안 숙식과 교통 비용을 제공한 것은 맞지만, 전체비용 가운데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국제항공편은 지불하지 않았다고 했다. 항공편은 방문단 일행이 자체적으로 해결했다는 것.

성 전 회장은 사망 직전 경향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2006년 김기춘 실장에게 방문 경비 명목으로 10만달러를 건넸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비서실장은 "당시 모든 방문 비용은 아데나워 재단이 댔고, 내가 항공료나 체재비를 내지 않았다. 10만달러나 되는 거액을 받을 이유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김 전 실장은 "출국에 앞서 내 돈으로 5000유로를 환전한 영수증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데나워 재단이 당시 항공 비용을 지원한 사실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던 김 전 비서실장의 입장이 난처하게 됐다.

2006년 기준 서울~유럽 왕복항공료는 이코노미석 기준 약 300만원선이고 프레스티지석은 550만원가량이다. 국회의원은 이코노미석을 구입해도 프레스티지석 좌석 승급이 가능하다.

아데나워 재단은 당시 체재비 비용 지원대상으로 박 대통령과 김 전 실장,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심재엽 전 의원, 그리고 당시 박 대통령의 의원실 비서관이었던 정호성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 5명의 명단을 제시했다. 당시 이정현 공보특보(현 새누리당 의원)도 박 대통령의 전 일정을 수행했지만, 아데나워 재단의 지원 대상에는 들어있지 않았다.

김 전 실장은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성완종 파문이 확산될 당시 '비서실장 재임 중 성 전 회장을 만난 적 없다'고 말했다가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기억을 되살려 보니 2013년 11월 5일 성 전 회장을 비롯해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등 충청도 의원 5명과 저녁을 먹었다"고 말을 바꿨다.

김 전 실장은 아데나워 재단 측의 방문비용 관련 회신에 대해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