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A 이성열, 결국 집으로 돌아왔다… 넥센 잔류 결정이유

최종수정 2014.12.31 16:38 기사입력 2014.12.31 16:38

댓글쓰기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성열[사진=김현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성열[사진=김현민 기자]



FA 이성열, 결국 집으로 돌아왔다… 넥센 잔류 결정이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성열이 2년 5억원에 원소속팀 넥센에 남기로 계약했다.

FA자격을 취득한 외야수 이성열이 31일 넥센과 계약금 없이 계약기간 2년, 연봉 2억 5000만원 등 총액 5억 원에 FA계약을 체결했다.

이성열은 결국 다른 팀을 찾지 못해 FA 미계약자로 남아있던 상황이었다. 그의 예상과 달리 시장의 반응은 차가웠다. 각 팀마다 지명타자 자리가 포화상태였기 때문이다.
이성열은 2004년 프로에 입단해 11시즌 동안 853경기 출전, 2179타수 526안타 85홈런 309득점 327타점 타율 0.241을 기록했다.

이로써 남은 FA 미계약자는 SK의 나주환과 이재영 뿐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