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킹·노동자 사망사고…안전 없는 원자력의 날"

최종수정 2014.12.27 18:21 기사입력 2014.12.27 17:07

댓글쓰기

▲신고리 3,4호기(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신고리 3,4호기(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27일로 아랍에미리트(UAE) 원자력 발전소 수출을 기념해 '원자력의 날'을 제정한 지 4년이 되는 가운데, 환경단체들은 최근 잇달아 발생한 원자력 발전소 관련 사건·사고를 지적하며 정부가 총체적 '안전불감증'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은 이명박 정부가 UAE로의 원전수출을 기념해 제정한 원자력의 날"이라며 "그러나 총체적 원전 안전비리가 드러난데 이어 사이버 공격, 노동자들의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먼저 전날 오후 5시18분께 신고리 원자력 발전소 3호기 보조건물에서 작업 중 가스에 질식해 3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사건을 지적하며 당국의 '안전불감증'을 꼬집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월 한빛원전 잠수사 2명 사망, 9월 월성 3호기 잠수사 1명 사망사고, 11억 베크렐의 방사성 물질 방출사고에 이어 가스질식 사고까지 발생했다"며 "가동시간을 늘리기 위해 안전점검 기간을 단축하고 공사기간을 줄이면서 안전에는 소홀한 정부 당국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합작품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발생한 원전 해킹 사고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이들은 "사이버공격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한수원과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조차 '안전'하다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사이버 공격은 원전 보안망을 너무나 쉽게 뚫었고 언제 다시 재발해 원전 가동을 불안하게 할지 아무도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남는 전력수요에도 이어지고 있는 원전 건설도 적절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들은 "(정부는) 전기가 모자라다고 협박하며 인구 밀집지역에 세계 최대의 핵 발전소, 폐기장 단지를 만들고도 계속 원전을 짓고 있다"며 "그러나 올 겨울 한파로 인해 역대 최대 전력소비량을 기록했음에도 원전 10기 분량의 전기는 예비로 남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신규원전과 노후원전의 가동이 우리 삶에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안전을 최우선시 하며 원전을 멈출 때는 멈추고 제대로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