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케팅 전화, 차단"..'두낫콜' 내달 1일부터 서비스

최종수정 2014.12.27 09:40 기사입력 2014.12.27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시도때도 없이 걸려오는 금융회사의 영업목적 전화를 단 한 번에 차단할 수 있는 '연락중지청구(두낫콜, Do-not-call)' 서비스가 내달 1일부터 정식적으로 시행된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27일 "금융회사의 마케팅 등 영업목적 전화와 문자 수신을 거부할 수 있는 두낫콜 서비스의 시범운영이 끝나, 내달 1일부터 정식적으로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진 금융상품 가입 권유 등 금융사의 마케팅 전화를 받고 싶지 않은 경우 소비자가 직접 개별 회사별로 연락중지를 요청해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두낫콜 서비스를 통해 모든 금융회사에 대한 마케팅 연락중지를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금융권 연락중지청구 홈페이지(www.donotcall.or.kr)에 접속해 휴대전화 인증절차를 거친 후, 마케팅 연락을 받고 싶지 않은 금융사를 선택하면 된다.

이럴 경우 신청자의 휴대전화 번호가 본인이 선택한 모든 금융사로 전달되며, 약 2주 후부터 마케팅을 목적으로 한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향후 2년간 차단된다.
다만 휴대전화 이외에 집전화, 이메일 등 다른 매체를 통한 마케팅 연락까지 차단을 원하는 경우에는 각 금융사에 개별 신청해야 한다.

두낫콜 서비스는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저축은행중앙회, 여신금융협회,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신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우정사업본부 등 12개 금융업권에 함께 적용된다.

두낫콜 서비스는 지난 3월 범정부 차원에서 발표한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지난 9월 초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이 기간에 나타난 문제점을이 보완돼 내달 1일부터 정식 서비스가 시작된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