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TV홈쇼핑, 1000원 팔아 수수료 300원 챙긴다

최종수정 2014.12.25 12:00 기사입력 2014.12.25 12:00

댓글쓰기

롯데백화점·현대홈쇼핑 판매수수료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백화점과 TV홈쇼핑사는 1000원짜리 물건을 팔아 약 300원의 판매수수료를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롯데백화점과 현대홈쇼핑의 판매수수료율이 가장 높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5일 백화점 7개사, TV홈쇼핑 6개사의 판매수수료율과 주요 추가 소요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롯데, 신세계, 현대, AK플라자, 갤러리아, NC, 동아 등 백화점 7개사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28.3%다. 이는 전년(28.5%) 대비로는 소폭 낮아졌지만 여전히 30%에 육박하는 높은 수준이다.

업체별로는 롯데가 29.3%로 가장 높았다. 현대(28.2%), AK플라자(28.7%), 신세계(27.8%), 갤러리아(27%), 동아(24.8%), NC(23%)가 뒤를 이었다.
거래방식에 따라 백화점이 납품업체로부터 상품을 외상 매입해서 판매하는 '특약매입' 방식의 판매수수료율은 29.3%에 달했다. 백화점이 납품업체 측에 매장을 임대해주고 상품 판매 대금의 일정 비율을 임차료로 받는 '임대을' 방식은 21%였다.

납품업체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29.9%, 중소기업 27.9%, 해외명품 25.2%로 조사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대기업 납품제품의 수수료가 높은 이유는 고가 상품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상품 종류별로는 셔츠·넥타이가 33.8%로 가장 높고 아동·유아용품(31.9%), 레저용품(31.5%) 등이 뒤를 이었다.

TV홈쇼핑 6개사(CJO, GS, 현대, 롯데, NS, 홈앤쇼핑)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34.0%로 나타났다. 2012년 33.9%에서 지난해 34.3%로 높아졌다가 올해 다시 소폭 낮아졌다.

업체별로는 현대가 35.4%로 가장 높고 롯데(35.3%), GS(34.9%), CJO(34.8%), 홈앤쇼핑(32.5%), NS(30.2%) 순이다. 특히 중소기업이 납품한 제품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이 34.4%로 대기업(32.3%)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품 종류별로는 셔츠·넥타이의 평균 판매수수료가 42.0%에 달했다. 진·유니섹스(40.9%), 여성캐주얼(40.5%), 남성캐주얼(39.1%)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해 기준 백화점 납품업체 점포당 평균 추가 소요비용은 연 4630만원으로 나타났다. 인테리어 비용이 4430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TV홈쇼핑 납품업체의 평균 추가 소요비용은 연 7750만원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