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지적재조사사업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최종수정 2014.12.24 11:38 기사입력 2014.12.24 11: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무안군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올해 지적재조사사업 전국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기관과 개인 표창 대상에 선정됐다.

24일 군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적재조사 전담조직 설치 ▲세부사업 추진 실적 ▲예산 운영 ▲지적재조사 홍보 ▲수범 사례 ▲정책 기여도 등 6개 부분에 걸쳐 실시했다.

무안군은 이번 평가 모든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특히 지적 재조사사업 완료지구의 건축물대장 배치도 정비, 마을 안길 공공용지 분할, 건축물 준공이 불가능한 토지 민원을 해결하는 등 지적재조사사업의 긍정적 이미지와 순기능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지적재조사사업의 선도 기관으로 지적재조사측량 민원 해소방안 및 지적 불부합지 경계조정 방법 등의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창원시 의창구, 울주군, 순창군 등 여러 시·군·구 관계자들이 무안군을 다녀갔다.
군 관계자는 “군민 위한 감동행정 실천에 목표를 두고 이룬 성과”라며 “지적재조사는 경계분쟁에 따른 갈등 해소와 토지의 가치증대를 위해 실시하는 국책사업인 만큼 모든 군민이 만족하고 신뢰받는 지적재조사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한 결과인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올해 사업지구(청계면 강정지구) 1197필지의 일필지조사와 재조사 측량을 완료하고 토지소유자와의 경계협의를 통해 경계확정을 할 계획이다.

또 2015년 사업지구(청계면 서호지구) 1400필지는 실시계획 수립을 마쳤으며 토지 소유자의 동의서를 이미 징구하고 지속적인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