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탄소배출 적은 하이브리드車 100만원 더 받는다…쏘나타·프리우스 등 5종 확정

최종수정 2014.12.21 13:11 기사입력 2014.12.21 12:25

댓글쓰기

현대차 LF쏘나타 하이브리드

현대차 LF쏘나타 하이브리드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내년부터 시행되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보조금 지원대상 차량으로 현대차 LF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5종이 확정됐다.

21일 환경부에 따르면 현대차가 최근 출시한 LF쏘나타 하이브리드(16ㆍ17인치 타이어 포함)를 비롯해 도요타 프리우스와 프리우스V, 렉서스 CT200h, 포드 퓨전이 보조금 지원대상차량으로 선정됐다. 해당 모델을 사면 내년 1월 이후 출고분부터 기존 최대 310만원 세금감면과는 별도로 100만원을 받는다.
정부는 보조금 지원기준을 ㎞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97g 이하 차량으로 한정했다. 환경부는 이달 초 이 같은 방침을 확정해 각 제작사에 통보했고 각 업체별로 대상차종을 신청받아 검토를 거쳐 대상차종을 최종 확정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국립환경과학원 등 국가지정 시험기관 6곳에서 측정한 값이다.

내년도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 보조금 지원 예산은 304억원 정도로 3만여대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이번에 보조금 대상으로 신청하지 않았거나 개발 중인 차종에 대해서는 수시로 제작사의 신청을 받아 선정과 공고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 차종 구매자는 자동차등록사업소에 등록한 이후 한국환경공단 본사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보조금을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에 마련된 보조금 지원시스템(hybridbonus.or.kr)으로고 가능하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