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마감]미국발 훈풍에 상승…닛케이 2.32%↑

최종수정 2014.12.18 16:20 기사입력 2014.12.18 16: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18일 일본 증시가 4주만에 최대폭으로 상승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인상에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이 투자 심리를 끌어올렸다. 엔화도 약세를 보였다.

이날 닛케이225 지수는 2.32% 오른 1만7210.05로, 토픽스지수는 1.80% 뛴 1376.32로 거래를 마쳤다.

도요타와 혼다가 각각 1%씩 뛰는 등 수출주가 선전했다. 니폰수산이 7% 넘게 급등했다. 온라인 여행 예약 싸이트 어드벤처는 거래 첫날 87% 급등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치요시 자산운용의 아키노 미츠시게 이사는 "Fed의 결정이 떨어지던 주가를 끌어올렸다"면서 "Fed는 경기가 좋아지고 있고 금리도 올릴 것이지만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줬다"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