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격노출' 노수람의 반전 스토리… 청룡측 "초청받은 배우 아니다"

최종수정 2014.12.18 16:16 기사입력 2014.12.18 16:16

댓글쓰기

노수람

노수람


'파격노출' 노수람의 반전 스토리… 청룡측 "초청받은 배우 아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노수람이 청룡영화제 측의 초대를 받지 않은 손님으로 밝혀졌다.

18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청룡영화제 측은 "어제 열린 시상식에서 노출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한 노수람은 초청 받은 배우가 아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시상자와 후보자 등 초청된 배우들만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초청받지 않았는데도 시상식에 온 배우는 노수람 뿐이고 이미 초청받은 배우들의 좌석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노수람은 시상식 장 안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레드카펫 행사만 참여하고 돌아갔다"고 전했다.

노수람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35회 청룡영화제 시상식 &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노수람은 엉덩이 라인을 비롯한 옆태는 물론, 가슴라인까지 아슬아슬하게 비치는 디자인의 시스루 롱드레스를 입었다. 특히 노수람의 드레스는 주요 부위만을 가린 채 옆구리부터 종아리까지 다리 전체를 드러낸 역대급 파격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청룡영화제에 '초대받지 않은 손님'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노수람 측은 반발했다.

18일 배우 노수람의 소속사 배드보스컴퍼니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시상식에 초대받지 않고 레드카펫만 밟고 퇴장했다는 기사는 사실무근이다"며 "왜곡 보도를 중단해 달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청룡영화제 측과 접촉한 바는 없지만 방송 업계 지인으로부터 청룡영화제 초청을 받게 돼 청룡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는 것.

한편 노수람은 드라마 '왕꽃 선녀님', '귀엽거나 미치거나', '미스코리아', '미스터 백'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환상'에 출연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