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모 경위 사망, 與 "의혹 부풀리기 멈춰야"·野 "특검 불가피"

최종수정 2014.12.14 13:18 기사입력 2014.12.14 13: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를 받고 있던 최모 경위가 13일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여야는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도 상반된 논평을 내놨다.

새누리당은 최모 경위의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야당에 향해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윤영석 새누리당 대변인은 14일 현안 브리핑에서 "찌라시 같은 문건의 유출은 무차별 의혹으로 부풀려져 국정을 혼란에 빠뜨렸다"며 "안타깝게도 문건유출 혐의로 조사받던 서울경찰청 최모 경위가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어 그는 "검찰 조사에 따르면 언론사에 보도된 정윤회 및 청와대 비서관 등의 모임이 있었다는 식당에서는 해당 모임이 확인되지 않았고, 문건내용을 확인해줄 단서도 찾지 못했다"며 "아무런 증거가 없이 대한민국이 그저 뜬소문에 놀아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 대변인은 "국정운영을 방해하는 세력이야말로 국기 문란 세력"이라면서 "야당은 부질없는 의혹 부풀리기를 이제 멈추어야 한다"며 정치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야당은 검찰 수사를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며 진상조사와 함께 특별검사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제 검찰 수사는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렵게 됐다"면서 청문회와 국정조사 등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함께 특별검사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한 사람을 죽음으로까지 내몬 데에는 그럴만한 충분한 사정이 있었을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최 경위가 '검찰도 누가 지시하느냐. 결국은 모두 위에서 지시하는 것 아니냐? 퍼즐 맞추기라고 했다'는 유족들의 말에 주목한다"며 "검찰은 강압이 없었다고 하지만 최 경위가 윗선의 지시에 의한 짜맞추기 수사라고 믿을 만한 정황이 있었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지난 3일 최 경위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9일 체포한 뒤 10일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최 경위를 강하게 압박했지만 구속영장은 기각됐다"면서 "이는 검찰이 속전속결해야 한다는 초조함에 무리하게 수사하고 영장을 청구했다는 반증"이라고 덧붙였다.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도 "(검찰이) 결국 무리수를 두다가 안타까운 사건마저 발생했다"며 "대통령 말 한마디에 검찰이 결론을 미리 내놓고 폭풍 수사, 압박수사한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