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드스쿨' EXID, 과감한 발언 "옷 입을 때 좀 힘들다"

최종수정 2014.12.12 07:08 기사입력 2014.12.12 07:08

댓글쓰기

EXID [사진출처=SBS 파워FM 캡처]

EXID [사진출처=SBS 파워FM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올드스쿨' EXID, 과감한 발언 "옷 입을 때 좀 힘들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EXID가 화제의 노래 '위아래'의 파격적인 안무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에는 그룹 EXID(이엑스아이디)의 멤버 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이 출연해 활동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EXID의 막내 정화는 "'위아래'의 첫 안무 시안을 받고 '생각보다 노골적이다'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안무를 은근한 섹시함으로 소화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이에 하니는 "나는 이 퍼포먼스가 과하다는 생각을 못 했다. 외국 안무에도 이런 동작은 많다"며 "오히려 '어떻게 해야 더 잘 표현할 수 있을까'라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또한 멤버들은 안무와 함께 화제가 된 핫팬츠 의상에 대해 "저희가 모두 다리가 길다. 그런데 바지가 짧다보니 더욱 야해 보일 수 있어서 바지 안에 쫄바지를 받쳐 입는다"며 "여기에 스타킹까지 신으면 너무 낀다. 옷 입을 때 좀 힘들다"고 과감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